[글쓴이:] admin

어릴 적 할머니가 해주신 무서운 이야기

어릴 적 할머니가 해주신 무서운 이야기

우리 할머니는 1919년생이시고, 2021년도에 돌아가셨다. 그리고 이 이야기는 할머니가 어렸을 때 해주셨던 이야기다. 할머니가 해주셨던 이야기 중 하나였던, 그리고 가장 기억에 남는 이 이야기는 얇은 이불을 얼굴 끝까지 덮으면 안된다는 이야기였다. 그 이유는 덮으면 저승사자가…

소름 주의) 교회에서 조심해야 하는 이유

소름 주의) 교회에서 조심해야 하는 이유

교회 같은 곳에서 절대 불 끄고 있으면 안돼. 당연히 과학적으로 증명할 수 있는 이야기는 아닐거야. 한밤 중 교회에 혼자 있다가 귀신을 보거나ㅏ 가위에 눌리거나 귀신에 씌인경우 많이 봤거든. 영적인 이야기들이나 귀신 경험담들 보면 성당은 안그런데…

소름)내가 겪은 공포 실화 이야기

소름)내가 겪은 공포 실화 이야기

첫번째 이야기) 부모님하고 떨어져서 지내는데 가끔 부모님이 집에 오시면 새벽까지 도란도란 이야기 나누다가 잠에 든단 말이야. 그때 해준 아빠 이야기가 소름 돋아서 올려본다. 아빠 젊었을 적에 아홉수가 들었을 때 이야기야. 꿈을 꿨는데 허허벌판에서 땀을 뻘뻘…

소름 돋고 무서운 이야기 실화 모음

소름 돋고 무서운 이야기 실화 모음

첫번째 이야기) 어떤 한 남자가 일 때문에 지방으로 출장을 간 날이었습니다. 그 날은 일을 다 끝내고 편의점에 들러 맥주 한 잔 하고 있었을 때 일입니다. 그런데 어디서 핸드폰 벨소리가 들려왔고, 낯익은 벨소리에 자신의 휴대폰임을 알아챘지만,…

괴담) 회사 동료의 비디오

괴담) 회사 동료의 비디오

같은 회사에서 일하던 동기가 갑자기 죽었습니다. 프리 클라이밍이 취미였던 K라는 녀석인데, 저와도 굉장히 사이가 좋아서 가족끼리도 잘 알고 지낼 정도였습니다. K는 프리 클라이밍에 완전히 본격적으로 빠져있었는데 쉬는 날만 생기면 이쪽 산, 저쪽 산으로 놀러 다니곤…

공포) 깊은 산 속 길의 괴담

공포) 깊은 산 속 길의 괴담

대학 시절, 동아리 친구와 한밤 중에 드라이브를 한 적이 있었다. 즉흥적으로 인근 도시의 라면집까지 멀리 나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뱀처럼 구불구불한 산길을 지나오게 되었다. 낮에는 몇번 지나간 적 있던 길이었지만, 밤이 되니 이것이 같은 길인가 싶을…

후배 K의 경험담 – 심야 편의점 아르바이트

후배 K의 경험담 – 심야 편의점 아르바이트

후배 K가 모 편의점에서 심야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을 때의 이야기다. 그 편의점은 제법 큰 매장이었지만 입지가 나빠서 밤에는 손님이 거의 없었다고 한다. 그래서 K는 선배 아르바이트생과 함께 대기실에서 빈둥거리는 경우가 많았다. 그날도 두 사람은 언제나처럼…

대낮 귀가길에 끌려갈 뻔한 이야기

대낮 귀가길에 끌려갈 뻔한 이야기

갑자기 생각난 현실 괴담 내가 중학생 때 일이야 당시 나름 문학소녀 ㅋ 핸드폰도 없고 집에 컴퓨터도 없던 시절이라 당시 여가시간에 할 수 있는 게 독서밖에 없어서 장르 가리지 않고 닥치는 대로 읽던 시기인데 아무래도 학생이니까…

신림동 반지하 원룸 이야기

신림동 반지하 원룸 이야기

아는 누나가 들려준 이야기다. 당시 20대였던 누나는 미용 보조로 일하면서 신림동 반지하 원룸에서 살았다. 월세가 싸니까. 월세가 싼 대신 불편한 것들도 많았는데 말이 반지하지 1층이 자기 키 보다 높은 지층이라서 그냥 지하나 다를 바 없었고…

실화) 충북 괴산 어느 시골 마을에서 겪었던 일

실화) 충북 괴산 어느 시골 마을에서 겪었던 일

때는 1998년도 제가 중학교 2학년 여름방학 시작하고 얼마지나지 않은 무렵이었습니다 당시 한참 중2병에 빠져 살던시기라 좀 더 알차고 보람있는 (안좋은 쪽ㅎ)방학을 보내고자 했지만 현실의 벽에 부딪혀 허송세월을 보내기 마련이었죠 방학이 2주정도 지나갔을 시점 친구에게 연락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