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은혜갚은 까마귀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영국 BBC는 밥을 챙겨준 소녀에게 보석을 물어다 준 까마귀 가족의 사연을 보도했다.

미국 시애틀에 거주 중인 8살 소녀 가비는 4살이었던 4년 전 부터 까마귀들에게 밥을 줬다.

이는 음식을 흘리면서 먹는 사소한 습관에서 시작됐다.

흘린 음식을 주워먹는 까마귀들을 보며 가비는 까마귀들이 먹을 음식을 따로 준비하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먹다 남긴 음식만 줬지만 후에는 집 뒷마당에 새의 집과 먹이통까지 설치하게 된 것.

까마귀들의 밥을 챙겨주던 가비는 어느 순간부터 까마귀들이 음식을 먹고 떠난 자리에 반짝이는 물건들이 있는 것을 발견했다.

처음에는 까마귀들이 남긴 쓰레기라고 생각했지만 자세히 보니 이는 쓰레기가 아닌 선물이었다.

단추같은 소소한 물건부터 하트 모양의 진주로 추정되는 보석까지, 선물의 종류는 다양한 편이었다.

가비는 “까마귀가 고맙다고 선물을 남겨주는 것 같다”며 까마귀의 행동에 대해 신기해 했다는 후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