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관 알바 하면서 들은 무서운 이야기 ㄷㄷ

    난 지방에 있는 한 오래된 영화관에서 일해~

    이름은 장사 안될까봐 말 못하겠구 ㅋㅋㅋㅋㅋㅋ

    여튼 내가 경험한 건 아니고 하도 여기가 오래되다보니 무서운 일이 좀 있었어

    다 바이저 언니들한테 들은건데~

    여기서 사람이 많이 죽었대

    나 일할 때도 공사하시던 분 화장실에서 쓰러져서 돌아가셨고

    옛날엔 할아버지가 영화 보시다 심장마비로 돌아가셨고

    어떤 여중생은 왕따 당하다 힘들어서 여기 비상구에 흡연구역 바깥으로

    통하는 곳에서 떨어져서 자살…

    아무튼 내가 일하면서 봐도 여긴 오래돼서 귀신 많을 것 같긴해

    사람 없는 곳은 좀 음침하구

    어떤 알바생이 영화 끝나고 관 청소를 하고 있었는데

    그 관이 큰 관이었어. 그래서 조용히 혼자 청소하고 있는데 저 밑에서 누가

    “야!!!!”하고 소리 질러서 뒤돌아봤더니

    아무도 없고. 그래서 뭐야 하고 다시 청소하는데

    또 밑에서 “야!!!” 그러니까 누가 장난치는 줄 알고

    빨리 밑으로 내려가서 찾아봤는데 그 큰 관 아~무도 없이 자기 혼자

    덩그러니 서있었대.

    나 이거 듣고 관 청소할 때 무서워서 죽을뻔 ㅠㅠㅠㅠ

    안 그래도 딴 알바생들도 큰 관 청소하고 있으면 아무 소리도 안 들리고

    뭔가 누가 쳐다보는 기분 든다는데..ㅠ

    아무튼 그리고 어떤 알바생은 시간이 겹쳐서 바이저 언니 지원 불렀는데

    청소해야 할 관이 8관이고 옆에 9관이 있었는데

    쫌따 바이저언니가 청소해야할 8관으로 안 들어가고 상영중인 9관으로 들어가더래

    그래서 뭐지?하고 있었는데 다시 그 바이저 언니가 나타나서 제대로 8관으로

    들어가서 청소하고 나오니까 이상해서 언니 아까 왜 9관 들어가셨어요? 하니까

    무슨 소리냐고 그런 적 없다했대..

    이런 식으로 여긴 헛것을 많이 본다 ㅠㅠ

    제일 무서운 게 여기 관리소장님이

    지금은 없어진 매점이 8층 매점인데 옛날에 그 매점 지나가시다가

    매점 남자 알바생 혼자 일하고 있는데 옆에서 어떤 여자애가

    옆에서 막 그 남자애 귀에다 대고 떠들더래

    엄청 시끄러워서 소장님이 화가 나셔서 “야!!! 거기 친구 데리고 와서 떠들면 어떡해!!”

    이렇게 소리지르면서 매점으로 갔더니

    그 여자애는 온데간데 없고 남자 알배생은 조용히 책읽다 놀래서 “네??ㅇ.ㅇ?” 이랬대

    그래서 방금까지 옆에서 떠들던 여자애 어디갔냐니까

    “저 계속 책 읽고 있었는데요? 여자애 없었는데..”

    그 일 이후로 매점 사람들 다 8층 매점 일하러 가기 무서워하고

    뭐 그것 때문인지 뭔지 몰라도 암튼 지금은 8층 매점 없앴어.

    근데 8층은 관이 없고 그냥 관 출구 통로로 쓰는 층이라

    사람이 항상 없고 조용해서 특히나 오싹함..

    뭐 이런 거 말고도 매표에서도 앉아 있다가 앞에 손님이 오는 게

    느껴져서 보면 아무도 없고 자주 그렇대..

    아 지금도 알바 중에 폰으로 쓰는건데 청소하기 무섭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