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사건 일어난 집에서 7년 산 후기

    이사 오기 전 집이 사람 죽은 집인지 오늘 알았음..ㅠㅠ

    첨에 신접살림 살던 곳은 소음이 너무 심해서 갓난아이인 첫째가 도저히 깊은 잠을 못 잠

    물론 부동산 사람들은 소음이야긴 일절 가르쳐준 적 없음.

    부부 둘 다 신경이 무딘 편이라 임신하고 애 낳고 그냥저냥 살았는데

    태어난 첫째가 아주 자지러지는터라

    문제의 집으로 이사감.

    금데 급하게 찾아서 그런지 같은 평수인데도 전세가 시세가 첨에 살던 집의 두배에 육박했음.

    발을 동동 구르고 있으니 부동산 아줌마가 집주인이랑 막 통화 엄청 길게 하시더니

    비장의 무기 – 라며 문제의 집을 권유함.

    평수가 꽤 넓은데도 불구하고 평수 좀은 인근보다 시세가 쌌음.

    의심하니 부동산 아줌마 왈

    “집이 경매로 낙찰받은건데 해외사는 사람이라 한국 들락날락거리기 때문에 살지는 못하고

    집 비워 놀 순 없어서 세놓은거라 싸게 내 놓는 거라함. 대신 전세금 중도금 이런건 없고 한방에

    결제 원한다함.”

    여튼 시세 반절값에 그집에 이사옴.

    생각해 보면 싼만큼 하자가 있긴 했었음.

    1. 우풍 드럽게 많아서 겨울이면 외투입고 살았음.

    심지어 보일러 온도를 35도로 틀어놨는데 항상 추웠음.

    그래서 집에서 보일러 틀고 외투 입고 살았음

    확장형도 아니었음. 아랫집 윗집 옆집 차마시러 놀러가도

    우리집처럼 추운 집이 없었음.

    (지금 생각하면 배신감 느낌. 그들은 다 알고 있었을터인데도 나에게 언급조차 안해줌)

    혹시 샷시가 어그러졌나 싶어서 우풍 방지 비닐막도 씌워보고 스티로폼도 대봤음. 그래도 추웠음.

    근데 첫 한해만 호들갑 떨었지 (갓난 아기 때문에) 그 다음 해부터 그러려니함.

    우리 부부는 둘 다 엉덩이가 무거움.

    덕분에 울 첫째는 감기가 잘 안 걸림. 우리집에 곰팡이 핀 적 한 번도 없음.

    2.물건이 잘 떨어짐.

    지진이 있는 것도 아니고 멀쩡한 그릇이 떨어진다거나 책장이나 장식장 위에

    올려둔 물건들이 떨어짐.

    다행히 둔중한 것이 떨어진 건 아니라 다친 사람은 없음.

    응팔인가? 응답하라 1988에 보면 바닥이 기울어서 물건이 자꾸 떨어지고 하는데

    우리 가족들 그 드라마 시청하면서 우리도 병 한번 굴려보자며 킬킬거릴 정도였음.

    유난히 자주 떨어지긴 해서 책장을 일부러 흔들어 볼 정도였음.

    이 상이 이사오기 전에도 없었고 2년이나 됐는데 물건 떨어진 적 한 번도 없음.

    3.배터리 다된 장난감들이 저절로 작동함.

    티비장 바로 옆에 유독 한자리에서 그런 현상이 심했는데

    배터리 다 됐다고 방치했던 장난감들이 유독 그자리에서만 가끔 혼자 작동함.

    심지어 그 중에서는 배터리 바꿔 낄꺼라고 다 쓴 건전지 뽑아놓았는데

    혼자 작동한 적도 있음.

    우리 부부은 그냥 뽑았는데 설마, 뽑기 전에 난 소리겠지 하며 넘겼음.

    분명 뽑고 나서 난 소리 맞았음. 그 집에서 7년 넘게 살았는데

    그런 적이 한 두번이 아니었음.

    아직도 – 사자 / 라이언, 네모/ 스퀘어 – 거리던 게 생각남.

    우리 부부가 얼마나 무신경했냐면, 무섭다는 생각은 안 들고 둘이서 농담이나 하면서

    우리 집에 애기 귀신이 사는가보다며 낄낄거렸음.

    심지어 한번씩 장난감이 그렇게 오작동 할 때마다 우리 부부는 첫째한테

    우리 집에 사는 요정이 심심한가보다며 놀아주라고 함.

    우리집 첫째 그렇게 종종 역할극하며 한번씩 우리집 요정이랑 놀아줌.

    (이게 젤 후회되고 무서움 대체 그게 왜 그랬지. 과거의 나 자신을 때려주고 싶음)

    할튼 전세대란 속에 전세값 올려받는 것도 거의 없이 한 7년 잘 살았음.

    근데 2년 전에 집 주인이 갑자기 그 집을 팔아야겠다면서 집을 내놓음.

    우리보고 제발 그집을 사달라고 했음.

    우린 아직 매매 계획은 없어서 죄송하다 했고

    집 주인은 전세가보다 싼 가격으로 매물로 내놓고?

    우린 바로 옆 옆 동으로 이사를 갔음.

    구조가 똑같은 집이었음.

    그런데 2년 사는 동안 1주일에도 몇번씩 생기던 1,2,3 증세 한번도!! 없었음.

    그리고 오늘 우리는 예전에 살던 집이 사람죽은 집이라는 걸 알게됨.

    죽었어도 예전 증세로 보아 불쌍한 어린 아이가 병으로 죽었겠거니,

    (사람한테 해코지 안하고 장난감만 좀 만짐?) 했더니

    치정 사건으로 인해 남자가 여자한테 칼 맞고 죽은거였음.

    거실에 있는 시커먼 나무썩은 자국, 누수 될 꺼리도 없는데 마루 색 변했다고

    이상하다 싶었더니 이거였음

    지금 새벽 2신데 막 잠안오고 떨림

    웃긴건 살 땐 모르다가 그 집에서 이사간지 2년 넘어서야 알게됨

    이성적으로 이해가 가지만 감성적으로는 이해가 안감.

    지금 살고 있는 집 너무 좋은 조건에 잘 살고 있어서, 저런 문제 하나도 안나와서

    극찬을 하고 있는데 (여기도 그 부동산 아줌마가 소개해준 곳임) 혹시 내가 모르는

    다른 문제가 있을지 괜히 의심스럽고 왠지 내일 아침에 해뜨면 따지러 가고 싶을 정도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