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담) 회사 동료의 비디오

    같은 회사에서 일하던 동기가 갑자기 죽었습니다.

    프리 클라이밍이 취미였던 K라는 녀석인데, 저와도 굉장히 사이가 좋아서

    가족끼리도 잘 알고 지낼 정도였습니다.

    K는 프리 클라이밍에 완전히 본격적으로 빠져있었는데 쉬는 날만 생기면

    이쪽 산, 저쪽 산으로 놀러 다니곤 했는데 죽기 반년 정도 전,

    갑자기 K가 나한테 부탁을 해 왔습니다.

    “혹시나 내가 죽었을 때를 대비해서 비디오를 하나 찍어줬으면 해.”

    취미가 취미인지라 언제 목숨을 잃을 지 모르니까

    미리 비디오 메시지를 찍어두고 필요한 때에 그것을 가족들을

    보여줬으면 한다는 이야기였는데 전 가족들도 있으니 그렇게

    위험한 취미는 그만 두라고 말했지만

    K는 클라이밍을 관두는 것만큼은 절대로 생각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고

    자신의 흥미 외에도 그만둘 수 없는 이유가 있다고 딱 잘라 말했습니다.

    “단호한 말과 그의 계속되는 부탁에 저는 별 수 없이 촬영 요청을 받아들였습니다.”

    K의 집에서 촬영을 진행했다간 바로 들켜버리니 제 방에서 하기로 했는데

    벽을 배경으로 소파에 앉은 K가 말하기 시작했습니다.

    “에-K입니다. 이 비디오를 보고 있다는 건, 내가 죽어버렸다는 뜻이 됩니다.

    ooo(부인 이름) , xx (딸 이름), 지금까지 정말 고마워.

    내 이기적인 취미 때문에 모두에게 폐를 끼치게 된 것을 정말로

    미안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날 낳아주고 길러주신 어머니, 아버지, 그리고 친구들 모두.

    내가 죽은 것을 슬퍼하고 있겠지만, 너무 슬프게 생각하지 말아주세요.

    나는 천국에서 즐겁게 잘 지내고 있습니다.

    모두와 만나지 못하게 된 건 안타깝지만, 천국에서 지켜보고 있겠습니다.

    xx(딸 이름), 아빠는 계속 하늘 위에서 지켜보고 있어요.

    그러니까 울지 말고, 웃으면서 날 보내주세요. 그럼 안녕히…”

    물론 이것을 찍을 당시의 K는 살아있었지만, 그날로부터 반년 후 K가 정말로 죽어버렸습니다.

    클라이밍 중 실족으로 인한 사고사로 말입니다.

    클라이밍 동료의 말에 의하면 평소에는 혹시나 떨어질 때를 대비해서 아래에 안전매트를 깔고

    오르는데 그 때는 그 낙하 예상 지점으로부터 크게 벗어난 곳에 추락해버린 탓에

    사고를 막을 수 없었다고 했습니다.

    통야날은 영결식 때처럼 매우 슬펐는데 울부짖는 K의 부인과 딸.

    저도 도저히 믿을 수가 없었습니다.

    설마 그 K가 죽었다니.

    일주일 정도 지났을 때, 저는 그때 그 비디오를 K의 가족들에게 보여주기로 했는데

    슬슬 K의 죽음을 받아들이기 시작한 K의 가족은 제가 K의 메시지 비디오가

    있다고 하자 꼭 보고 싶다고 말해와서, 마침 7일재 법회가 있을 때

    친족들이 함께하는 자리에서 보기로 했습니다.

    제가 DVD를 꺼낸 시점부터 이미 울기 시작하는 친족들.

    “이것도 공양이니까 꼭 봐 주세요.”라며 DVD를 넣고 재생을 시작했습니다.

    우우웅~~하는 소리와 함께 새까만 화면이 10초 정도 이어졌는데 어라?

    잘못 촬영했나? 하고 생각한 순간, 새까만 화면 가운데 K의 모습이

    떠올라 말하기 시작했습니다.

    “어라, 분명 내 방에서 찍었을 텐데. 이렇게 어두웠던가?”

    “에- K입니다. 이 비디오를…ㅆ..다는 건, 저는…었을…것…됩니다.

    oo (부인의 이름), xx(딸 이름), 지금까지 정…고맙..”

    K가 말하는 소리에 섞여서 아까부터 계속 울려 퍼지는

    우우웅~~하는 잡음이 심해져서 목소리를 듣기 힘들다.

    “날 낳아주고 길러주신 어머니, 아버지,

    그리고 친구들 모두, 내가 죽은 것을 슬퍼하고 있겠지만,

    너무 슬프게 생각하지 말아주세요. 나는 쏴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xx(딸 이름), 아빠 죽었 지지지지지지지지지지

    지지지지지지지지지지지지직죽고싶지않아! 죽고지지지지지지지지싶지않아아아아아아

    지지지지지지지지지지지지지지지지지, 직”

    등줄기가 서늘해졌습니다.

    마지막 부분은 잡음 때문에 거의 듣지 못했지만, K의 대사는 분명히 촬영 때와

    다른 단말마의 비명 같은 말로 바뀌었고, 가장 마지막 K의 말이 끝날 적에 어둠의 끝에서

    뭔가가 K의 팔을 잡고 당기는 것이 확실히 보였습니다.

    이것을 본 친족은 울부짖기 시작했고, K의 부인은 도대체 뭘 보여준 거냐며

    저에게 매달렸고, K의 부친은 저에게 주먹을 휘둘렀습니다.

    부인의 동생분이 K형은 장난으로 이런 걸 찍을 사람이 아니라며

    알려준 덕에 그 상황을 모면할 수 있었지만, 전 엎드려 빌면서

    이 DVD는 바로 처분하겠다며 모두에게 사과했습니다.

    다음날 DVD를 근처의 절에 가지고 가니, 처분을 부탁하기도 전에

    주지승이 DVD가 든 종이가방을 보자마자

    “아, 그건 우리 절에서는 못합니다.” 라고 대답했습니다.

    대신 여기라면 될 것이라며 장소를 가르쳐주어서 가봤더니 거기서도

    “잘도 엄청난 걸 가지고 왔네.”

    라는 말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신주는 그 비디오를 저와 같이 본 후에 하는 말이

    신주의 말에 의하면, K는 비디오를 찍은 시점부터 완전히

    지옥에 끌려가버렸다라는 무서운 말을 저에게 해주었습니다.

    또 신주는

    “어떤 경로로 본인이 금방 죽을 것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그것을 지연시키거나 회피하기 위해서 절대 가까이 해선 안될 존재와

    뭔가를 한 것 같아. K라는 사람이 한 그 행동은 결국은 실패한 것 같은데…”

    “실제 찍었을 때는 어땠는지는 모르겠지만 지금 영상만 봤을 때는

    죽은 K라는 사람도 뭔각 크게 잘못되었다는 걸 스스로 안 것 같아.

    오히려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면 지옥으로 끌려가진 않았을텐데…”

    이런 무서운 말들을 저에게 해주었고 듣는 내내 저는 몸에 소름이

    돋아 그냥 묵묵히 듣고만 있었습니다.

    정확히 무엇을 했길래 반년이나 걸렸는지는 알 수 없지만 원래대로라면

    비디오를 찍은 직후에 바로 사고로 인해 죽었을 것이라고 신주는 추측했습니다.

    저는 그저 신주의 말이 틀렸기만을 바라고 있습니다.